일년 전 저 갈대길을 걸어가면서 삶을 포기할까도 생각했다네.

마음은 비워졌고

공허함은 가득찼다네.